The Roads of Forking Paths (2013)
The Roads of Forking Paths

2013. 5. 23 Thur – 6. 2 Sun

Exhibition held at SeMA NANJI Exhibition Hall, SeMA NANJI Residency (Run by Seoul Museum of Art), Seoul, Korea

Exhibiting Artists: Ayoung Kim, Ye Seung Lee, Wonwoo Lee, Changwon Lee, Mirai Jeon, (Special Feature: Dooyoung Kim)

Curated by Ayoung Kim

Booklet Design: Jin Jung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

2013. 5. 23 Thur – 6. 2 Sun

세마난지 갤러리, 세마난지 레지던시

참여작가: 김아영, 이예승, 이원우, 이창원, 전미래, (Special Feature: 김두영)

기획: 김아영

소책자 디자인: 정진열

Events
— 2013 The Roads of Forking Paths, SeMA NANJI Exhibition Hall, SeMA NANJI Residency, Seoul Museum of Art, Seoul, Korea

Links and Downloads
Download the booklet of The Roads of Forking Paths

“In all fictional works, each time a man is confronted with several alternatives, he chooses one and eliminates the others; in the fiction of Ts’ui Pên, he chooses— simultaneously—all of them. He creates, in this way, diverse futures, diverse times which themselves also proliferate and fork. …”
— Jorge Luis Borges (1941), from The Garden of Forking Paths

This exhibition began from two points that are unrelated to each other. The unique composition of the gallery, which is part of the SeMA NANJI RESIDENCY, has become in itself the format of this exhibition. The gallery used to be a wastewater processing facility, but it was renovated into an empty space upon the construction of the NANJI RESIDENCY. The space consists of two independent circular spaces, forming a pair of near-perfect symmetrical spaces. Such symmetrical structures provide the first clue about the exhibition. They were designed so as to co-exist without hierarchy or to contradict each other. The name of the exhibition, The Roads of Forking Paths, which instantly reminds people of a concrete scene, was adopted from the title of a well-known short story, The Garden of Forking Paths, written in 1941 by Jorge Luis Borges. In this story, Borges suggests a multi-layered time structure which encompasses all possibilities. The artists participating in this exhibition planned a pair of symmetrical artworks that contradict each other, or repeat themselves, or run parallel to each other, or complement or conflict with each other, or are dislocated or multi-faceted, or are disintegrated or co-exist. Here, parallelism does not simply pursue a formative parallel, but refers to two possibilities of the same weight which are separated from one thought. Through this process, the artists decided to support a format and content that are related to each other or run away from each other as they embrace the possibility of errors which may evade perfect rationality.

Under a given situation, viewers should understand the exhibition as they actively visit the two spaces. However, it is impossible for them to see the two spaces as a whole due to the characteristics of the space, so they can only see a disconnected, fragmented view. An integration of such views occurs in the brains of the viewers in different time lags. It is similar to presenting two sides of a coin which cannot be seen simultaneously, but it allows viewers to actively derive all possible conclusions. Through this, different times evolve simultaneously like parallel universes which exist in different dimensions within the same time zone.

We are all aware of the unavoidable boredom we may experience in the midst of an easygoing, comfortable life. This exhibition presupposes that experiences with discord and enmity, which evolve from the intermixture of dissimilar elements, can move our thoughts to an area where things of the past have not been realized. Such discord or multiplicity could be one of the basic conditions that prevents our life escaping the magnetic field of discord, absorption or dislocation owing to the expansion of modernity, even though we live in the 21st century.

The artists participating in this exhibition support the notions of ambivalence, compatibility, contradiction, and conflict. When our life accelerates along a straight line, we often imagine other lines which do not easily harmonize as they exist in the margins or below or above. Within a tight net of time which disperses, converges or goes parallel, the lines divide into two parts limitlessly. At this exhibition, two circular spaces, which are symmetrical, tie two forces running in separate directions into a single tension, and they become a place which mediates simultaneous forces stretching out in four directions unnoticeably. Moving to a different bifurcation will depend on the viewer’s free will. (Ayoung Kim)

“모든 허구적 작품 속에서 독자는 매번 여러 가지 가능성과 마주치게 되는데, 그는 하나를 선택하고 나머지들은 버리게 됩니다. 취팽의 소설 속에서 독자는 모든 것을 – 동시에 – 선택하게 됩니다. 이렇게 해서 그는 다양한 미래들, 다양한 시간들을 선택하게 되고, 그것들은 무한히 두 갈래로 갈라지면서 증식하게 됩니다…”
– 보르헤스,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 있는 정원』 중, 보르헤스 전집2 『픽션들』, 민음사

이 전시는 서로 연관되지 않은 두 지점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난지창작스튜디오에 속해 있는 갤러리의 독특한 구성은 그 자체로 이 전시의 형식이 되었다. 과거 오수 처리용으로 축조되었고, 난지창작스튜디오 건립과 함께 보수되어 빈 공간으로 거듭난 갤러리는 거의 완벽하게 대칭적 한 쌍을 이루는 두 개의 독립된 원형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대칭 구조는 곧 전시의 첫 실마리를 제공했다. 이는 우열 없이 병립 가능하거나, 병립 불가능하지만 병존하므로 상충할 수 있는 한 쌍의 것들을 고안하도록 했다. 또한,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이라는, 구체적 광경을 즉시 떠올릴 수 있게 하는 전시명은 널리 알려진 보르헤스의 1941년 단편소설의 제목에서 변형해 온 것이다. 보르헤스는 이 소설에서 모든 가능성을 포괄하는 다양한 층위의 시간의 구조를 시사한다. 이에 참여 작가들은 각자 이율배반적이거나, 반복되거나, 병렬하거나, 상보하거나, 상충하거나, 탈구하거나, 다면적이거나, 분열하거나, 공존하는 한 쌍의 – 대칭적 – 작품을 기획했다. 여기에서 대칭은 형식적 대칭만을 지향하는 것이 아니며, 하나의 사고에서 분리되어 나온 동일한 무게의 두 가지 가능성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 과정을 통해 작가들은 완벽한 합리성에서 비껴 나가는 오류 가능성을 끌어 안으며, 하나가 다른 하나로부터 달아나기도 하고 상관하기도 하는 형식과 내용을 지지하기로 했다.

주어진 상황 안에서 관객은 두 공간을 능동적으로 오가며 전시를 파악해야 한다. 그러나 두 공간을 총체적으로 바라보는 것은 공간의 성격으로 인해 불가능하기 때문에, 줄곧 분절되고 파편화된 조망을 얻게 된다. 이를 조합하는 행위는 관객의 머릿속에서 시차를 두고 발생한다. 이는 마치 두 면을 동시에 바라볼 수 없는 동전의 양면을 제시하는 것과도 같은 바라보기의 가능성이며, 관객으로 하여금 가능한 모든 결말을 능동적으로 도출할 수 있게 한다. 이를 통해 동시간대에 다른 차원에 존재하는 평행우주의 가능성처럼, 동시에 다른 서사와 시간의 흐름이 펼쳐지게 된다.

우리는 조화로이 매끄러운 삶 가운데 불가피하게 떠오르는 권태를 잘 알고 있다. 전시는 이보다, 이질적 요소들의 혼재에서 나오는 불화와 반목에의 경험이, 과거의 무엇이 실현하지 못했던 영역으로 사고를 옮겨 놓을 수 있음을 전제한다. 그리고 이러한 불일치 혹은 다면성은, 21세기를 살고 있음에도 모더니티의 확산으로 인한 반목과 흡수, 또는 탈구의 자장을 벗어나지 못한 우리 삶이 겪어야 하는 기본적 조건들 중 하나가 아닌가?

전시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지는. 길들.› 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양가성, 병립 가능성, 모순과 충돌을 지지한다. 직선 위로 삶이 가속하고 있을 때 그 언저리, 위 혹은 아래에 존재하며 쉽게 화해하지 않으나 함께 내달리는 다른 선들을 상상한다. 분산되고 수렴되고 평형을 이루고 단절되기도 하는 시간의 촘촘한 그물 안에서 선들은 끝없이 두 갈래로 갈라진다. 이 전시에서 대칭을 이루는 두 개의 원형 공간은, 각기 다른 방향으로 내달리는 두 힘을 긴장 속에 묶어 두며, 또 나아가 가시적이지 않으나 사방으로 뻗어 나가고 있는 동시적 힘들을 매개하는 처소가 된다. 여기에서 또 다른 분기점으로의 이동은 마음먹기에 달려 있다. (김아영)

nanji03
Nanji Art Gallery consists of two almost-symmetrical circular spaces
nanji03
nanji12
0005_

Kino-Ear 1 (Left), Kini-Ear 2 (Right), 2007, Duyoung Kim

nanji02
nanji05
nanji07

Parallel World-Dance (Left), Parallel World-Constellation (Right), 2013, Changwon Lee

nanji09

The day after boredom was born (Left), The day after less boredom was born (Right), 2013, Wonwoo Lee

nanji091

CAVE into the cave: Episode 03 (Interactive Media Installation), 2013, Ye Seung Lee

nanji08

Fall A (Left), Fall B (Right), 2013, Ayoung Kim

nanji10

51 Months A (Left), 2013, 51 Months B (Right), 2011, Ayoung Kim

nanji11

Madame Jeon (The Guide), 2013, Mirai J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