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hemeral Ephemera (2007~2009)
Ephemeral Ephemera— Project (2007~2009)
— “Policeman falls to death trying to save suicide-bid youth, 05 Jun” (2009)
— “Crop of dope to help my kids, 26 May, 2008” (2009)
— “CCTV captures death chase, 19 July 2007” (2008)
— “British teacher found buried in bathtub of sand, 28 March, 2007” (2008)
— “Man hits bus roof after 70Ft death plunge, 29 May, 2007” (2007~8)
— “Headless body found in Thames, 21 April, 2007” (2007)
— “Chaos caused by monster of Blitz, 15 May, 2007” (2007)
— “Entertainers’ suicides in succession, why?, 10 Feb, 2007” (2007)
— “Mystery of the poisoned spy, 1 Nov, 2006” (2007)
— “Accept North Korea into the nuclear club or bomb it now, 11 Oct, 2006” (2007)
‹이페메랄 이페메라›— 프로젝트 (2007~2009)
— “자살소동 20대 경찰과 함께 투신, 2008.06.05”(2009)
— “빗나간 부정父情 2008.5.26”(2009)
— “CCTV에 담긴 죽음의 추격 2007.7.29”(2008)
— “모래 욕조 속에서 발견된 영국인 교사 2007.3.28”(2008)
— “70FT 높이에서 투신한 남자 버스 지붕에 부딪히다 2007.5.29”(2007)
— “템즈강에서 머리 없는 시체 발견 2007.4.21”(2007)
— “대공습의 괴물이 일으킨 혼란 2007.5.15”(2007)
— “연예인의 잇단 자살, 왜? 2007.02.10”(2007)
— “독살된 스파이 미스테리 2006.11.1”(2007)
— “북한을 핵 보유국 클럽에 가입시키거나 당장 폭격하라 2006.10.11”(2007)
Events
— 2012 Korean Eye: Energy and Matter, Fairmont Bab Al Bahr, Abu Dhabi, Arab Emirates (Group Show)
— 2011 Korean Eye: Energy and Matter, Museum of Arts and Design (MAD), New York, US (Group Show)
— 2010 Down the Road of Globalisation, Crypt Gallery at St Martin-in-the-fields, London, UK (Group Show)
— 2010 Minima Memoria, Street Level, Glasgow, UK (Solo Show)
— 2010 Summer Exhibition 2010, Royal Academy of Arts, London, UK (Group Show)
— 2009 Korean Eye: Moon Generation, Saatchi Gallery, London, UK (Group Show)
— 2009 Ephemera, I-Myu Projects, London, UK (Solo Show)
— 2009 The Cinematic-Montage, Seoul Museum of Art, Seoul, Korea (Group Show)
— 2008 T.error: Your Fear Is an External Object, Menupont Galeria, Mucsarnok (Kunsthalle) Budapest, Budapest, Hungary (Group Show)
— 2008 30th Joong-Ang Fine Arts Prize Selected Artists Show, Hangaram Museum, Seoul Arts Center, Seoul, Korea (Group Show)
— 2008 Lateral Thinkers – from the Mind to the Wall in Darmstädter Tage der Fotografie 2008, Mathildenhohe, Darmstadt, Germany (Group Show)
— 2008 Ephemeral Ephemera, Space VAVA, Seoul, Korea (Solo Show)
— 2007 The Alchemy of Shadows, Lianzhou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2007, Lianzhou, China (Group Show)
— and many more

Links and Downloads
Smyth, Diane (2009) Show and Tell. The British Journal of Photography. Volume 156, Number 7751, p.13. 09 Sep. UK
— Kang, Sumi (2009) Stages of Ephemeral Images: “Shortcut” of Ayoung Kim, The Photo Montage Works. The Wonderful Realities of Korean Contemporary Arts. Seoul: Hyunsil Books. pp.156~163
— Kim, Ayoung (2008) Ephemeral Ephemera. Seoul: Mediabus.

Collections
— The Joaquim Paiva Collection / Museum of Modern Art of Rio de Janeiro, Brazil
— Art Bank,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 Joong-Ang Daily, Korea

Ephehera_00
Returning to the Scene of the Crime

Lucy Soutter

 
Weegee was the first photographic ambulance chaser, the first to get his hands on a police radio and follow its calls through the night to photograph broken bodies, sobbing survivors and fascinated onlookers. He was the first to understand that the victims of crime and disaster are celebrities, shooting stars in the chaotic dark sky of modern life.

Andy Warhol was the first to understand that newspapers and television are the vehicles of disaster stardom, that to multiply an image is to sear it onto the mind’s eye. Thanks to the media, Warhol could do his ambulance chasing from the comfort of his own studio. He could choose the most thrilling newspaper photographs and amplify them with scale and repetition, his silkscreen canvases bringing suicide, riot and poisoning into the gallery and museum for the first time. Who knew that these spectacular casualties of modernity would have such an important role to play in elevating photography to its current status at the center of fine art practice?

The photographic postmodernists of the 1980s secured photography’s place in the art market and institutions with images that they staged, stole, chopped up and reconstituted. Even death and physical decay seemed to be constructions of culture, as Cindy Sherman showed in seductively grotesque images of masks, prosthetic body parts and fragments of herself discarded on the oozing urban junk heap.

Born into a postmodern world, and self-cast as a nomad caught between cultures, Ayoung Kim returns to the scene of the crime. But where Weegee found human drama, Warhol found visual sensation and Sherman found layers of remove from human experience, Kim goes in search of herself. A dutiful student of Guy Debord and Jean Baudrillard, Kim knows that the Society of the Spectacle is triumphant, and that we have entered an order of representation in which the copies have no original. And yet… Mid-20th century existentialism demanded that individuals face the meaninglessness of life squarely—that they proceed in full knowledge that there is no god, no heaven and no redemption. Kim faces the postmodern crisis of representation with a similar courage. She deconstructs and reconstructs a world of images to explore her own place within it.

Her dizzying angular perspectives provide sets for staging herself, a character dislocated and displaced, finding echoes of her own experience in disasters that happened just around the corner, or to girls whose experience as students abroad mirrors her own (until the moment they disappeared). Meaning emerges from Kim’s fearless examination of the meaninglessness of these small catastrophes. She cannot unlock the mystery of Alexander Litvinenko’s death or an anonymous city suicide; the construction of each dense delirious image is an opportunity for the artist to project herself imaginatively into a scenario, to probe its poetic and metaphorical possibilities. Wordplay, classical mythology and visual puns are enlisted in a dream-like logic that brings the stories new life. Each cityscape becomes its own self-contained world, drawn from world events, but ultimately autonomous of them. Kim is not the first to explore the urban crime scene, but she is the first to explore it in this way.

Ayoung Kim restages the crime with the cool logic of the detective and the gruesome fascination of the voyeur. Her cutting and pasting takes place in three dimensional space, yielding impossible spaces for the eye to penetrate. In the process of montage some of the original meaning of the images is lost, and other meanings accrue. There is a hopefulness to this project. The work argues that fresh discoveries can be made, even in the tabloid detritus of contemporary life. The work is also elegiac. Kim proposes that in pausing to look back at the settings of these sordid urban tragedies, we may rediscover something we have lost. (2008)
 

 
————————————-

Project Statement (2007~2009)

 

“It happens that the stage-sets collapse.” — Camus, The Myth of Sisyphus (Camus, 1955, p. 18)

 
It seems that the term ephemera has opposing meanings: “short-lived thing” or “something of no lasting significance” and “minor printed items of short-lived duration, use, or interest, especially those that subsequently become collectible” . It came across to me as a metaphor for human being with its contradictory meaning of “no lasting significance” and “becoming collectable”. It has been disturbing me for a long time, while I was trying to find the essential meaning of life. I had been considering that life in general was in absurdity and irrationality, but one rarely perceives our lives as valueless. Instead, in this inescapable path towards death, we are very much attached to life and we are ready to endure and struggle with it. We know we rather take it willingly, whatever may happen.

Camus intensely pursues this absurdity of human being in his book The Myth of Sisyphus. He writes, “… in a man’s attachment to life there is something stronger than all the ills in the world. … In that race which daily hastens us towards death, the body maintains its irreparable lead. … He belongs to time and, by the horror that seizes him, he recognizes his worst enemy. Tomorrow, he was longing for tomorrow, whereas everything in him ought to reject it. …” It was the starting point of the work, Ephemeral Ephemera. This work in itself is a conflicting obsession to the both of life and its fragility.

According to Camus, human absurdity starts with sudden strangeness and hopeless feeling for the living itself. Once we seriously consider that our life is not infinite but mortal, there emerges a certain strangeness as to why we pursue our living further so eagerly. It emerged in me especially when I was reading newspapers or browsing through internet news. The world seemed to be a pandemonium with every possible delusion and disorder. Many hopeless things started to catch my eye. I also thought this sense of despair exists only because my attention was focused on hopeless things. I thought that we try to do our best on our lives, and it might be the same for people who commit suicide, thieve, commit violence or murder, and are subsequently reported on the news.

Besides, the other confusion came from the life span of news media itself. The validity of news does not extend beyond many days. What I saw from there were traces of human lives detached from vivid reality. News represents each event, appearing and disappearing day by day. However, one rarely experiences bodily sensations from them. It seemed that each story literally emanates its ephemerality in its use. That is also how I appreciate the world without any physical experience as long as it is edited and modified representations. I might perceive a huge part of the outer world through those representations. “Since reality can be known only through the forms that articulate it, there can be no reality outside of representation.” Those stories are moving to the past as their daily use ends. One might not know which will be remembered and what will be forgotten.

I started to collect stories of real events recently shown in the media. Certain slices of human lives became my materials. These photographs represent various events that occurred recently in the world, being transformed into representations in news media. Those stories disturbed me with their vile, tragic or hopeless atmosphere. The articles are from daily newspapers and internet news released in the UK, and in South Korea, where I am from. Whilst keeping each story in my mind, I photograph various surfaces from my surroundings and alter the images digitally according to the narrative. Then I create three-dimensional photo montages with these photographic façades. They are temporary and fragile paper objects, ephemeral ephemera like our lives. I also demonstrate my personal interpretations while I make these stage-sets, I intend my images to hold the original context of the reality from which they originated, yet moulding a different level of meaning. For this, I put the original news headline as the title of image. It functions as trigger to stimulate spectators’ imagination on it. The stage-set itself is a temporary paper construction and the reality effect from built-up photographs only exists through the camera with certain viewpoint and composition and eventually in the final image. These are ephemera, the “Items of short-lived duration, use, or interest” of ephemera, “a short-lived thing or something of no lasting significance”. (Ayoung Kim)

Camus, A. (1955) The Myth of Sisyphus, London: Penguin, p.15;20
Linker, K. ed. (1984) Representation and Sexuality In: Art After Modernism: Rethinking Representation, New York: The New Museum of Contemporary Art, pp. 391-416

사고 현장으로 되돌아가기

루시 수터
 

위지(Weegee)는 구급차를 쫓는 최초의 사진작가였다. 그는 처음으로 경찰 무전기를 입수했고, 밤을 뚫고 통화를 추적해 부서진 신체와 흐느끼는 생존자들을 찍어 구경꾼들을 매혹시켰다. 그는 범죄와 참사의 희생자들이 스타임을, 현대적 삶의 혼돈스러운 검은 하늘 속으로 지는 별들임을 이해한 최초의 인물이었다.

앤디 워홀은 신문과 텔레비전이 재난을 스타덤화하는 매체임을, 이미지의 증식이 마음의 눈에 닿아서는 오히려 이미지를 시들게 한다는 것을 이해한 최초의 사람이었다. 미디어에 감사하게도 워홀은 자신의 안락한 스튜디오에서 구급차를 추적할 수 있었다. 가장 스릴 있는 신문 사진을 골라 확대하거나 반복할 수 있었으며, 그의 실크스크린 캔버스는 최초로 자살, 폭동 그리고 독살을 갤러리 및 미술관 안으로 들여 올 수 있었다. 이렇듯 모더니티의 스펙터클한 참사들이 사진을 현대 미술의 중심부로 끌어 올리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줄 누가 알았겠는가?

사진을 이용한 1980년대의 포스트모더니스트들은 연출, 도용, 절단, 재구성한 이미지들로 미술 시장 및 학계에서 사진의 위치를 공고히 했다. 신디 셔먼의 유혹적으로 그로테스크한 가면 이미지들, 도시의 질척한 쓰레기 더미 위에 신체 보형물 및 자신의 신체 부위를 유기한 모습들이 보여주었듯 죽음과 물리적 부패조차 문화적 소산이 되는 듯 했다.

포스트모던 세상 속에서 태어나 자발적으로 문화 사이의 유목민이 된 김아영은 사고의 현장으로 되돌아간다. 그러나 위지가 휴먼 드라마를 찾고 워홀이 시각적 센세이션을, 셔먼이 인간 경험으로부터 벗어난 층위를 찾은 지점에서 김아영은 자기 자신을 찾아 나선다. 기 드보르와 장 보드리야르의 이론에 열중한 김아영은 스펙터클의 사회가 승리했음을 알고 있으며, 우리가 원본이 존재하지 않는 복제들로 이루어진 재현의 순리 속으로 접어들었음을 알고 있다. 또한 한편, 20세기 중반의 실존주의는 개개인들에게 삶의 무의미함을 직시하기를 요구했었다. 신의 부재와 천국의 부재, 그리고 구원의 부재라는 완연한 앎 속으로 전진하기를. 김아영은 유사한 용기로 포스트모던 속 재현의 위기를 마주한다. 그녀는 스스로 탐험할 공간을 만들기 위해 이미지의 세상을 해체하고 재구성한다.

현기증 나는 각도의 투시는 뒤바뀌고 어긋난 곳에 위치한 그녀 자신의 캐릭터를 연출할 수 있는 무대를 제공한다. 바로 근방의 골목에서 벌어진 재난 속에서, 혹은 (그들이 사라지는 순간까지) 스스로를 반영하는 외국인 학생 신분의 소녀에게서 이 캐릭터는 자신의 경험의 메아리를 찾는다. 이 작은 불행들의 무의미함에 대한 작가의 두려움 없는 관찰로부터 의미가 떠오른다. 그녀는 알렉산더 리트비넨코의 죽음이나 씨티 구역에서 자살한 무명의 인물에 대한 비밀을 밝힐 수 없다. 이 빽빽하고 열띤 이미지 구성은 시나리오 속으로 작가 자신을 허구적으로 투사할 수 있는 기회임과 동시에 시적, 은유적 가능성을 증명하는 기회가 된다. 이 꿈같은 논리 속에 포함된 언어 유희, 고전 신화 및 시각적 재담은 이야기에 새 생명을 부여한다. 각각의 도시 경관은 세상의 일화들로부터 끌어 올려져 제 자신을 담은 세상이 되지만, 궁극적으로 그것들로부터 벗어난 자율적인 것이 된다. 김아영은 도심의 범죄 현장을 탐험한 최초의 사람이 아니지만, 그것을 이와 같은 방식으로 탐험한 최초의 사람이 된다.

김아영은 탐정의 냉정한 논리와 관음자의 오싹한 매혹으로 범죄의 현장을 재구성한다. 그녀의 잘라 내기와 붙이기(cutting and pasting)는 3차원 공간 안에 자리하면서 시각적 침투가 불가능한 공간을 드러내고 있다. 이러한 몽타쥬 과정을 통해, 이미지가 지녔던 본래의 의미의 일부는 사라지고 또 다른 의미들이 생겨 난다. 희망은 여기에 있다. 작품은 현대적 삶의 타블로이드 신문 더미에서일지라도 새로운 발견이 있을 수 있음을 이야기한다. 작품은 또한 애조 어리다. 작가는 잠시 멈추어 이 비천한 도심의 비극들을 재현한 장치로부터 과거를 돌아보기를 제안한다. 이로써 우리는 잃었던 것들을 재발견하게 될지도 모른다. (루시 수터, 2008, 김아영 번역)
 

 
————————————-
 

 
프로젝트 스테이트먼트 (2007~2009)
 

 

“무대 장치들이 문득 붕괴되는 일이 있다.” – 알베르 까뮈, ‘시지프 신화’ 중 p.28

 
알베르 까뮈의 ‘시지프 신화’에 이런 구절이 등장한다 – “무대 장치들이 문득 붕괴되는 일이 있다. 아침에 기상, 전차를 타고 출근, 사무실 혹은 공장에서 보내는 네 시간, 식사, 전차, 네 시간의 노동, 식사, 수면 그리고 똑 같은 리듬으로 반복되는 월, 화, 수, 목, 금, 토, 이 행로는 대개의 경우 어렵지 않게 이어진다. 다만 어느 날 문득, ‘왜?’라는 의문이 솟아오르고 놀라움이 동반된 권태의 느낌 속에서 모든 일이 시작된다. …”
그에 의하면 부조리는 원인을 알 수 없는 권태와 세상에 대한 낯설음으로부터 시작된다. 누구에게나 그런 순간이 있을 것이다. 잊고 지내던 삶의 유한성을 인식하고, 그토록 익숙했던 일상과 환경이 낯설고 기이하게 다가오는 순간이. 우리가 사는 하루 하루가 실은 죽음을 향한 나날들인데, 언젠가 사라질 육신으로 무엇을 위해 열심히들 살아 가는 걸까? 삶이 유한하다는 것을 되새김과 동시에 습관에 의해 가리워져 있던 무대장치가 비로소 제 모습을 드러내고, 자신을 둘러싼 세상이 침투 불가능한 표면에 지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인식하는 순간이다. 그리고 결국, 존재하고 살아가기 위한 이유는 어디에도 없다는 것을 깨닫는다. 하지만, 정말로 아무 이유가 없는 것일까?

나는 내게 밀어닥친 낯설음의 두께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지만, 또한 사람이기 때문에, “잊지 않고 사랑하고 먹고 신문을 읽었다.” (알베르 까뮈, ‘시지프 신화’ 중 p.28) 나는 내 방에서, 혹은 지하철 안에서 신문을 펼치고, 세상에서 벌어진 다양한 일들을 접하며 동요하다가 장을 덮고 삶으로 돌아오곤 했다. 거기엔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온갖 미혹과 아비규환이 있다. 때론 – 미디어의 특성상 – 어떤 영화보다도, 어떤 소설보다도 난잡하고 기괴하며 공포스럽다. 각각의 이야기들은 그 효용에 있어서 문자 그대로의 한시성 ephemerality 을 발하며 미디어 속에서 나타났다 사라져 간다. 그것은 과거로 향해 가는 현재이고, 삶의 파편들이며, 동시대적 인간사를 참으로 편리하게 총체적으로 보여 주는 지표이다.

내 방엔 TV가 없기 때문에, 인터넷 매체와 신문은 내가 세상을 인식하는 유일한, 그러나 거대한 방식이다. 동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이라면 대부분 비슷한 인식 방법을 공유하고 있으리라 생각된다. 우리는 뉴스 미디어를 통해 살아 숨쉬던 삶의 사건들을 물리적으로 재현한 이미지와 텍스트를 소비하며 세상을 인식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현실이 오직 형상을 통해 인식된 이후로, 재현의 영역 밖으로 더 이상 현실은 존재하지 않는다.” (Linker, 1984, p392)는 말처럼, 우리가 미디어를 통해 보는 것은 구체적 경험의 가능성이 소멸되고 소비 가능한 기호로 대치되어버린 세계이다. 다만 그 재현의 기호들이 스스로의 효용을 다 하고 과거로 사라져 감과 동시에 어느 것이 오래 기억되고 어느 것이 바로 잊혀질 것인지에 대해 우리는 알 수 없다.

나는 그렇게 나와 거대 세상을 이어 주는 유일에 가까운 수단인 신문기사와 인터넷 뉴스를 보며 깊은 회의감에 빠져들었다. 사람들은 자신의 삶이 중요했기 때문에 살인을 저지르고, 자살하고, 은행을 털고, 폭행을 하고, 전쟁을 일으킨다. 그러나 신문지상에서 그들의 삶은 소비적 기사거리에 불과할 뿐이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과거로 이송되고 곧 잊혀진다. 유한적 삶이지만 우리는 모두 최선을 다 해 살아 간다. 어째서 그 결과들이 이와 같은 살인, 자살, 폭행, 전쟁이 되는가? 삶은 필연적으로 끝날 수밖에 없는 드라마다. 그렇다면 나는 또한, 무엇을 위해 존재하고 살아가는가? 비약하자면, 무로 마무리될 삶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나를 포함한 인간의 부조리, 그것이 이 작업 이페메랄 이페메라 Ephemeral Ephemera의 출발점이었다.

나는 미디어에 노출된 사건들을 수집했고, 그것들을 다시 재현하기로 했다. 한 때 굵직한 이슈로 떠올랐으나 대부분 시한이 만료되고 관심사에서 벗어난 사건들이 내 작업 재료의 주를 이룬다. 미디어상에서 주어진 정보를 통해 사건의 장면을 상상한 후, 내가 접한 현실에서 구체적 형태와 표면을 사진 찍고, 그것들을 문맥에 맞게 수정한 후 오려 세워 각각의 씬scene 을 구성한다. 일반적으로, 존재하지 않는 것은 사진의 대상이 될 수 없다. 하지만 지상에선 가끔 믿어지지 않는 일들이 벌어지기도 한다. 나는 그 믿을 수 없는 일들을, 혹은 사라져 가는 것들을 실재와 다른 방식으로 새로이 재현하기 위해 현실에 존재하는 형상들을 모은다. 이는 3차원 포토 몽타쥬임과 동시에 작은 무대 장치이기도 하다. 주로 죽음이나 범죄와 관련된 이 사건의 현장들이 지시하는 것은 우리가 오감으로 경험하지 못했기에 물리적 충격이나 감정 몰입에 한계가 있는 현실의 한시적 일화들이고, 그 한시성은 사진을 오려 세운 종이 무대 장치로 고스란히 이송된다. 이 견고하지 못한 무대 장치는 바람이 불면 쓰러지는 종이 사진들로 이루어져 있다. 나는 그 3차원 무대 장치를 다시 사진으로 찍어 2차원으로 보여주고, 수집한 신문/뉴스 기사의 헤드라인을 가져와 제목으로 사용한다. 최종 이미지의 현실효과는 오직 카메라 렌즈를 통해 생성된다. 카메라의 힘을 떠나는 순간 사물은 빈약한 종이 무대로 돌아가는 것이다. 이 무용하다면 무용한 노동은 우리가 다른 무엇보다 우위에 두고 살아가는 각자의 삶 또한, 우리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 언제 무너질 지 모를 무대 장치처럼 무르며, 그 안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는 어떠한 필연도 작용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환기시키려는 노력이기도 하다. 그렇게 이 종이 무대장치와 그것을 찍어 낸 2차원상의 사진은 이페메라(단명하는 삶)의 이페메라(쓰임이 다한 후 수집품이 되는 아이템)이자, 현실의 조각들로 이루어진 퍼즐이 된다.

우리는 일생을 통해 무와 유의 얇은 틈 사이를 위태롭게, 그러나 기꺼이 살아간다. 미디어를 통해 버릇처럼 인식하고 지나치는 세상의 조각들이 어떤 이들에겐 우리가 사는 하루만큼 소중하다는 사실은 두 말할 나위 없이 자명한 것일 테다. 하지만 세상은 개개의 존재에 비할 수 없이 두껍고 견고한 것이며, 결국 죽기 위해 그 안을 살아가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고 낯설 수밖에 없다는 나의 고민은 끝나지 않았다. 다만, 삶의 가치와 유한성에 대한 모순적 집착이기도 한 이 작업을 해 나가는 동안만큼은 나 자신의 유한성을 잊어도 좋다는 또 다른 역설이 내게로 온다. 그저, 모두가 최선을 다 해 가는 각자의 삶엔 이 세상의 모든 질병과 궁핍조차도 감내할 만큼 강력한 무언가가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 본다. (2007)

참고문헌
알베르 까뮈, ‹시지프 신화› 김화영 옮김, 1997, 책세상, p.18;21;28
Linker, K. ed. (1984) Representation and Sexuality In: Art After Modernism: Rethinking Representation, New York: The New Museum of Contemporary Art, pp.391-416

 

Policeman falls to death trying to save suicide-bid youth, 05 Jun
2009
Digital Print, 210x163m
“자살소동 20대 경찰과 함께 투신, 2008.06.05”
2009
디지털 프린트, 210x163cm

 


Exhibition view at Street Level Photography, Glasgow, UK, 2010
A Delegation
2009
Digital Print, 100x60m
어떤 파견
2009
디지털 프린트, 100x60cm
Crop of dope to help my kids, 26 May, 2008
2009
Digital Print, 160x120cm
“빗나간 부정父情, 2008.5.26”
2009
디지털 프린트, 160x120cm
Ephehera_09
CCTV captures death chase, 19 July 2007
2008
Digital Print, 160x120cm
“CCTV에 담긴 죽음의 추격 2007.7.29”
2008
디지털 프린트, 160x120cm
Ephehera_08
British teacher found buried in bathtub of sand, 28 March, 2007
2008
Digital Print, 160x120cm
“모래 욕조 속에서 발견된 영국인 교사 2007.3.28”
2008
디지털 프린트, 160x120cm
Ephehera_07
Man hits bus roof after 70Ft death plunge, 29 May, 2007
2007–8
Digital Print, 160x120cm
“70FT 높이에서 투신한 남자 버스 지붕에 부딪히다 2007.5.29”
2007–8
디지털 프린트, 160x120cm
Ephehera_06
Headless body found in Thames, 21 April, 2007
2007
Digital Print, 160x120cm
“템즈강에서 머리 없는 시체 발견 2007.4.21”
2007
디지털 프린트, 160x120cm
Ephehera_05
“Chaos caused by monster of Blitz, 15 May, 2007”
2007
Digital Print, 160x120cm
“대공습의 괴물이 일으킨 혼란 2007.5.15”
2007
디지털 프린트, 160x120cm
Ephehera_04
Entertainers’ suicides in succession, why?, 10 Feb, 20072007
Digital Print, 160x120cm
“연예인의 잇단 자살, 왜? 2007.02.10”
2007
디지털 프린트, 160x120cm
Ephehera_03
Mystery of the poisoned spy, 1 Nov, 20062007
Digital Print, 160x120cm
“독살된 스파이 미스테리 2006.11.1”
2007
디지털 프린트, 160x120cm
Ephehera_02
“Accept North Korea into the nuclear club or bomb it now, 11 Oct, 2006”
2007
Digital Print, 160x120cm
북한을 핵 보유국 클럽에 가입시키거나 당장 폭격하라 2006.10.112007
디지털 프린트, 160x120cm
Ephehera_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