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ud Tectonics (2016)
Fraud Tectonics

 
2016

— Voice and Movement Performance, 20 min

 

15:15~15:35
4th Nov and 5th Nov 2016
Central Atrium, MMCA Gwacheon(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
 
*The performance took place on the spot of artist Lee Bul’s Willing to Be Vulnerable-Interlude (2015-2016) set at the MMCA Central Atrium, creating a resonance with the installation.

 
Project by Ayoung Kim
Dramaturge: Haejin Pahng
Music Composition: Hyun-Hwa Cho
Music Composition and Electronic Music: Sisu Park
Choreography: Hyeong-jun Cho
Conductor (Rehearsal): Seungah Kwon
Performers: Seung Youl Back, Yo Syep Im, Byoung-ik Jung, Hyun-jung Kim, Hyo Seok Kim, John Seo
Coordinator: Sunmi Yong
Assistant Researcher: Hyunsook Kim

Video Documentation: Ji Hoan Chae, Young Hoon Kim and Dong Myeong Park
Video Editing: Hogon Kim and Ayoung Kim
Post Production: Ayoung Kim
Sound Mixing (Video): Guenchae Kim
3d Stratigraphic Models: Haam Seokyoung
3d Motion Graphics: Maik Kim

Thanks to: Lee Bul, Emmanuel Ferrand, Heera Kim, Soohyun Kim and
Kigam(Korea Institute of Geoscience and Mineral Resources)

 
Commissioned and Produced by MMCA Gwacheon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as part of the exhibitio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사기 지질학›
 
2016

목소리와 움직임 퍼포먼스, 20분

 

2016. 11. 4.(금) -11. 5.(토) 양일간 오후 3시 15분 – 3시 35분
퍼포먼스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중앙홀

——————————–

*퍼포먼스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중앙홀에 설치된 이불 작가의 <취약할 의향-막간>(2015-2016)의 현장에서 펼쳐지며, <취약할 의향-막간>의 맥락을 반영합니다.

 
김아영 프로젝트
드라마투르그: 방혜진
작곡: 조현화
작곡, 전자음악: 박시수
안무: 조형준

지휘(리허설): 권승아
퍼포머: 김현중 김효석 백승렬 서요한 임요셉 정병익

코디네이터: 용선미
리서치 보조: 김현숙

영상 촬영: 김영훈, 박동명, 채지환
영상 편집: 김호곤, 김아영
후반작업: 김아영
영상 사운드 믹싱: 김근채
3D 지층 모델링: 함석영
3D 지층 영상: 김민수

감사: 이불, 엠마누엘 페랑, 김희라, 김수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본 퍼포먼스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30주년 기념 특별전 “달은, 차고, 이지러진다”의 일환으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 의해 제작되었습니다.

Events
— 4 Nov and 5 Nov 2016, Fraud Tectonics (Performance), in 30 Years 1986-2016: As the Moon Waxes and Wanes, MMCA Gwacheon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Gwacheon, Korea

Links and Downloads

 

2 min excerpt from 15 min video

10

10

10

10

10

10

10

10

10

10

10

10

10

10

Fraud Tectonics

Grounded on the assumption that the records of MMCA’s collection can be thought of as its strata, this performance, which took place on two days, November 4 and 5, 2016, makes a foray into incarnating this with performers’ voices and movements.

Seismic reflection survey is a method of geological research used for oil exploration or strata simulation by measuring reflected sound waves that are sent into the Earth. This technology helps visualize the invisible strata. If strata – the accumulation of histories as invisible subterranean geology – can be detected and visualized by sound waves, this way of transition of sound to image can be applied to the other way around: Image to sound.
Grounded on the assumption that the records of MMCA’s collection as its strata, this performance makes a foray into incarnating this with six performers’ voices and movements.

Applied to this performance, this way of displaying a transition from “sounds” (elastic waves) to “images” (strata simulation) is converted into a way in which “images” (stratigraphy) are transformed into “sounds” (voice performance).

The records of MMCA collections (1971-2015) are categorized by medium and year. The museum’s collections are a sort of invisible strata in that the collections are stored in unreleased storage units or storing mediums inaccessible to the general public.

The stratigraphy of the museum’s collections, reflected in the structure of music or text, was created by the voices and movements of six male performers at the MMCA Central Atrium where artist Lee Bul’s spatial installation Willing to Be Vulnerable-Interlude is set.

The words of control conveyed in many ways, such as commands, slogans, and passwords that hark back to the historical backdrop of the 1980s when the MMCA, Gwacheon was established, are radiated in live voices or recorded voices. The script of the performance consists of a combination of onomatopoeic words, whispering voices, and technical terms apropos of the exploration of elastic waves. The landscape of Willing to Be Vulnerable-Interlude is constructed to remind viewers of how to explore the geologic formation of the underground. Filling the space of the Central Atrium with long reverberation time and effect, the performance that scans the strata of the museum is a scene of fraud tectonics.

This spatial performance realizes compatibility among multifarious structures such as musical, rhythmic compositions and strata and collection structures.

 
————————

 
Background, Lyrics, Sound

MMCA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Gwacheon was established in 1986. Its foundation was part of an endeavor by the military regime, which had assumed power through a coup, to create tangible results in the areas of economy and culture. Meanwhile, the Asian Games and Olympic Games were held in Seoul, Korea, in 1986 and 1988 respectively.

The performance took place in the central hall within the Museum, a spacious atrium that strongly reflected the centralized authoritarian rule in its architectural structure. It was an open space, vertically unobstructed from the ground floor to the ceiling of the third floor. There were corridor-like spaces with railings, winding around the contour of the central hall at the second and third levels, from which one could look down at the ground floor.

Marking the 30th anniversary of MMCA Gwacheon, artist Lee Bul’s Willing to Be Vulnerable—Interlude was installed in this space. Part of the work, originally made for the 2016 Sydney Biennial, was re-configured so that it could be installed in the central hall of the Museum. The work contains signs of the downfall of utopian ideals and development, and its red-and-white-patterned tent canvas, cast down from the ceiling to cover the entire floor, composes a kind of landscape in which it is difficult to determine whether it is collapsing or soaring upward. It is the remains of an apocalyptic circus where hospitality and tragedy intersect.

Six male performers randomly walk, shift position, change direction, and crawl on their backs atop the cloth covering the floor of the central hall. Wearing spotless white head-to-toe garments, they utter meaningless sounds such as “shic,” “shweek” or “poo-,” or repeatedly shout such rhythms as “kung, kung, kung, kung” amid the landscape of the work Willing to Be Vulnerable—Interlude, and the space reflecting the centralized authoritarianism of the 1980s military regime. In addition to these sounds—impossible to determine if they are words or a song—other dysfunctional sounds echo overwhelmingly through the space: specialized jargon suggesting the process of the seismic reflection survey used to visualize strata through sound; and commands, military slogans and watchwords used in military and police operations. The commands/slogans are linguistic-auditory images of control, symbolically implying the militarism identified with the 80s. The mixture also contains words relating to underground mineral pitch, which have been extracted from my former works.

The sounds of the performers, each with an independent microphone, resound through four PA speakers, and are further amplified by a reverb effect, characteristic of spaces with high ceilings. The six men move about, belching and amplifying auditory images that crisscross language and sound, shout and chant, onomatopoeia and meaning; but they appear as rather harmless and even feeble beings, in dramatic contrast to their original use of sounds. In their dust-free garments, suggesting protection from something, they crawl around on the floor with their bodies curled in fetus position, or wander about aimlessly in a space without exit, until they meet an obstacle, at which point they turn around helplessly. The omniscient viewpoint of the spectators looking down over the railings of the second and third levels of the central hall seems to strengthen this vulnerability.

This performance consists of moments in which sound betrays the meaning it carries, moments in which sounds and gestures neutralize meaning.

Meanwhile, the image of strata embodied in three dimensions that appears from time to time in the video, which seems to be positioned somewhere between the documentation of the performance and the autonomous work, is a modeling of the topography of the actual MMCA Gwacheon site. According to the classification scheme and documentation of the Museum’s collection over the 45 years from 1971 to 2015, a total 10 layers/strata were copied, for which numeric data of the items related to each layer were entered, and then transformed into the final model. For reference, the 10 categories of the MMCA are as follows:
Korean Painting (KO), Painting (PA), Sculpture (SC), Craft (CR), Calligraphy (CA), Photography (PH), Architecture (AR), Drawing, Printmaking (DP), New Media (NM), Design (DE).

One of the “collection item-stratum graphs,” of which a variety were made, was applied in the actual realization of the sound. The numbers on the graph were translated into various rhythms in the composition for the voices. In creating the electronic sound for the background during the performance, I imported the image of the related graph into a sound-image algorithm, using the x-axis as sound and the y-axis as frequency. For example, the algorithm developed for this project interprets the color information of the various areas on a given graph as numbers, and calculates an electronic sound by applying the distribution of the frequency. (Ayoung Kim, 2016)

사기 지질학

2016년 11월 4일과 5일 양일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중앙홀에서 펼쳐진 본 퍼포먼스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소장품 기록을 국립현대미술관의 지층으로 간주하고 이를 보이스 퍼포머의 목소리와 움직임으로 구현하는 퍼포먼스이다.

유전을 탐사하거나 보이지 않는 지층을 시뮬레이션할 때 쓰이는 지질학 연구의 여러 방법 중에는, 지하로 쏘아 보낸 사운드 반사를 측정하는 탄성파 반사 탐사법(seismic reflection survey)이 있다. 소리가 지하를 투과할 때 생기는 다양한 매질간 반사를 측정해 비가시적 지층을 가시화하는 방식인 이 기술은, 지구의 역사가 누적된 보이지 않는 지층의 레이어(strata)를 가시적 지형도로 구현한다. 매질의 경계면에서 굴절 또는 반사되어 지표로 되돌아오는 신호를 감지, 분석하여 보이지 않는 지하 구조를 드러내는 것이다.

‘소리(탄성파)’가 ‘이미지(지층 시뮬레이션)’로 이행하는 이 방식은, 본 퍼포먼스에 적용되어 국립현대미술관 40여 년 소장품 통계를 그래프화한 ‘이미지(지층도 stratigraph)’가 ‘소리(보이스퍼포먼스)’로 변화하는 방식으로 변환된다. 국립현대미술관의 소장품에 대해 조사하며 얻게 된 1971~2015년까지의 소장품 기록은 크게 매체별, 그리고 연도별로 분석되어 있다. 이는 미술관의 역사와 그 흐름을 함께 하지만, 대부분의 시간 동안에는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수장고 또는 수장 매체 안에 저장되어 있다는 점에서 일종의 비가시적 지층이다.

미술관 소장품의 지층 그래프는 음악적 구조와 텍스트의 구조에 반영되었고, 이불 작가의 공간 설치작품 <취약할 의향 Willing to Be Venerable – Interlude (2015-2016)>이 펼쳐져 있는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중앙홀 공간에서 6인의 남성 보이스 퍼포머의 목소리와 움직임으로 실현되었다.

1980년대에 과천관이 만들어질 당시의 시대배경에서 연상해 온 구령, 구호, 암호, 외침 등 여러 방식의 통제의 언어들이 라이브 및 녹음된 목소리로 펼쳐지며, 이에 더해 의성어, 속삭임, 탄성파 탐사의 기술 용어 등의 조합이 퍼포먼스의 대본을 이룬다. 잔향 효과가 큰 중앙홀의 공간을 목소리의 파동으로 채우며, 미술관의 지층, 유정의 지층, 소장품의 지층, 시대의 지층을 스캔해 내는 이 퍼포먼스는 곧 “사기 지질학”의 현장이 된다.

 
————————
 

배경, 가사, 사운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은 1986년에 개관하였다. 이는 쿠데타로 출발한 군부 정권이 경제, 문화상의 가시적 성과를 나타내기 위해 계획한 일련의 사업의 일환이었다. 86년에는 서울에서 아시안게임이, 이어 88년에는 올림픽게임이 열렸다.

미술관 내부, 본 퍼포먼스가 벌어진 장소 중앙홀은 중앙집권성이 건축 구조에 강하게 반영된 넓은 아트리움으로서 1층부터 3층 천장까지 막힘 없이 뚫린 공간이다. 2층과 3층에는 난간을 지닌 복도 형태의 공간이 중앙홀 윤곽을 감싸고 돌면서 1층의 바닥 공간을 내려다볼 수 있게 되어 있다.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30주년을 맞이하여, 이 공간에는 이불 작가의 <취약할 의향-막간 (Willing To Be Vulnerable – Interlud)>이 설치되어 있다. 본래 2016년 시드니 비엔날레를 위해 제작된 작품의 일부가 국립현대미술관의 중앙홀의 공간에 맞추어 재설치되었다. 작품은 유토피아적 이상과 발전의 몰락의 징후를 담고 있으며, 천장으로부터 매달려 드리워져 바닥 전체를 덮은 붉고 흰 무늬의 텐트 천은, 무너져 가는 것인지 솟아 오르려는 것인지 알 수 없는 일종의 랜드스케이프를 구성한다. 환대와 비극이 교차하는 묵시록적 서커스의 잔해.

중앙홀 바닥을 내리 덮은 이 천 위를 무작위로 걸어다니고, 이동하고, 방향을 틀고, 누워서 등을 바닥에 댄 자세로 엉금엉금 포복하기도 하는 6명의 남성 퍼포머가 있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흰 방진복 차림의 이 남성들은, 작품 <취약할 의향-막간>의 랜드스케이프이자 80년대 군부 정권의 중앙집권성이 반영된 공간에서 ‘쉭, 쉬익’, ‘푸우-‘와 같은 의미 없는 의성어를 내기도 하고, ‘쿵, 쿵, 쿵, 쿵’ 하는 리듬을 반복해 외치기도 한다. 말인지 노래인지 알 수 없는 그러한 소리에 더해, 소리를 통해 지층을 가시화하는 탄성파 탐사 과정을 암시하는 듯한 전문 용어들, 그리고 군사 작전, 경찰 작전에 쓰이는 구령(commands), 구호(military slogan), 암구호(watchword) 단어 등이 기능을 잃은 소리가 되어 공간에 압도적으로 울려 퍼진다. 이 구령/구호들은 80년대로부터 분리할 수 없는 군국성이 상징적으로 함축된 통제의 언어-청각 이미지들이다. 이에 더해, 본인의 이전 작업으로부터 발췌된, 지하 광물 역청에 관한 단어들도 섞여 있다.

개별 마이크를 장착한 퍼포머들의 소리는 4대의 PA 스피커를 통해 울려 퍼지며, 특히 천장이 높은 공간 특유의 리버브 효과가 그 소리를 증폭시킨다. 언어와 소리, 외침과 구호, 의성과 의미 사이를 오가는 청각 이미지들을 내뿜고 증폭시키며 돌아다니는 6인의 남성들은, 그런데 그 소리들의 본래 쓰임새와 사뭇 대조적으로 무해하고 연약하기까지 한 존재들처럼 보인다. 무언가로부터의 보호를 상정하는 방진복 차림의 이들은, 태아처럼 몸을 둥글게 말고 누워서 포복하거나, 출구 없는 공간에서 정처없이 움직이다가 가로막힌 장막을 만나 하릴없이 몸을 돌리기를 반복하는 것이다. 중앙홀 2층과 3층의 난간 옆에 서서 이들을 내려다보는 관객이 지니는 일종의 전지적 시점은, 이러한 취약함(vulnerability)을 강화하는 것 같다.

이 퍼포먼스는, 소리가, 자신이 담고 있는 의미를 배반하는 순간, 소리와 몸짓이 의미를 무력화하는 순간들로 이루어져 있다.

한편, 퍼포먼스의 기록과 자율적 작업 사이 어디인가에 놓인 듯 보이는 영상에서, 종종 등장하는 3차원으로 구현된 지층의 모습은 실제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의 부지 지형도를 모델링한 자료이다. 이는 1971년부터 2015년까지 45년간의 국립현대미술관의 소장품 분류 체계와 기록에 따라 총 10개의 레이어/지층으로 복제된 후, 각 레이어에 해당 소장품의 수치 데이터가 입력되어 모양이 가감된 형태로 변형되었다. 참고로 국립현대미술관의 10가지 소장품 분류 방식은 다음과 같다: 한국화 (KO), 회화 (PA), 조각 (SC), 공예 (CR), 서예 (CA), 사진 (PH), 건축 (AR), 드로잉 , 판화 (DP), 뉴미디어 (NM), 디자인 (DE).

실제 사운드 구현에는 여러 종류로 제작한 소장품-지층 그래프 중 한 컷을 적용했다. 이 그래프상의 수치는 목소리를 위한 작곡에 여러가지 리듬으로 번역되어 적용되었다. 그리고 퍼포먼스 도중 스피커를 통해 재생되는 배경 전자음에는, 해당 그래프 이미지 자체를 사운드-이미지 알고리즘에 불러들여, x축을 시간, y축을 프리퀀시(주파수)로 적용하는 방식을 썼다. 이를테면, 본 프로젝트를 위해 개발된 알고리즘은, 해당 그래프상의 여러 면적들의 색 정보를 수치로 해석한 다음, 프리퀀시의 분포를 적용해 전자음을 산출한다. (김아영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