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is Vessel We Shall Be Kept_Performance (2016)
In This Vessel We Shall Be Kept_Performance

 
2016

— Voice and Dance Performance, 15min

 
Friday 17 June 2016, 19:30~21:00
Saturday 18 June 2016, 19:00~20:30
Public spaces at Palais Garnier, Paris, France
 

——————————–

Project by Ayoung Kim & Sébastien Bertaud

Libretto and Concept: Ayoung Kim
Choreography: Sébastien Bertaud
Music Composition: Hyun-Hwa Cho
Choirmaster: Christine Morel

Singers:
Charles Barbier (Tenor)
Violaine Barthélemy (Alto)
Alessia Thais Berardi (Soprano)
Maxime Cohen (bass)
Romain Dayez (Baritone)
Lucie Louvrier (Mezzo)

Dancers:
Héloïse Bourdon
Germain Louvet
Hugo Marchand
Jeremy Loup Quer
Charlotte Ranson
Roxane Stojanov

Director of Photography: Franck Podguszer
Cameras: Jules Hidrot, Kô Oda, Justine Emard and Sunghwan Wie
Boom Recording (Intro Part): Laurent Malan
Video Editing: Jules Hidrot and Ayoung Kim
Post Production: Ayoung Kim

Assistants: Keumsun Chun, Soyoung Hyun and Marilou Thiebault
Thanks to: Daehwan Park and Emmanuel Ferrand

Archival Footage Supported by Ina (Institut National De L’audiovisuel, France)

 
The project was realized under Pavillon Neuflize OBC program, research lab of the Palais de Tokyo 2015/2016 during its collaboration with the Opéra national de Paris, the Institut national de l’audiovisuel and the Groupe de recherches musicales (INA– GRM).

We thank the Opera national de Paris –
Director: Stéphane Lissner
Dance director: Benjamin Millepied
 

‹이 배가 우리를 지켜주리라›_퍼포먼스
 
2016

— 노래와 춤 퍼포먼스, 15분

 
퍼포먼스 일정
2016.06.17 (금) 19:30~21:00
2016.06.18 (토) 19:00~20:30
팔레 가르니에(파리 오페라극장) 퍼블릭 공간, 파리, 프랑스
 

——————————–

김아영, 세바스티앙 베르토 공동작업

리브레토, 컨셉: 김아영
안무: 세바스티앙 베르토
작곡: 조현화
합창지휘: 크리스틴 모렐

노래:
로망 다예즈
뤼시 루브리에
비올렌 바르쎌레미
샤를 바비에
알레시아 타이스 베라르디
막심 코엉

춤:
샤를로트 랑송
제르망 루베
위고 마르샹
엘루이즈 부르동
록산느 스토야노프
제레미-룹 퀘르

촬영감독: 프랭크 포드귀져
카메라: 쥘 이드로, 코 오다, 쥐스틴 에마르드, 위성환
붐마이크 녹음(인트로 파트): 로랑 말랑
편집: 쥘 이드로, 김아영
후반작업: 김아영

어시스턴트: 천금선, 현소영, 마릴루 티보
감사: 박대환, 엠마누엘 페랑

아카이브 영상: INA 프랑스 국립시청각자료원 협찬

 
본 프로젝트는 팔레 드 도쿄의 파비옹 리서치 랩과 파리 국립 오페라단, 프랑스 국립시청각자료원 INA의 파트너쉽 및 후원으로 진행되었습니다.

파리 국립 오페라단에 감사를 표합니다.
(총감독 스테판 리스네
무용단 감독 벵자멩 밀피예)

 

Events
— 1 Dec~4 Dec, OVNi: Objectif Vidéo Nice Festival, Windsor, Nice, France (Video version of the performance)
— Friday 17 June 2016, 19:30~21:00 and Saturday 18 June 2016, 19:00~20:30, La rumeur des naufrages , Palais Garnier, Paris, France (Group performance event)


1.30 min expert from 18min


Interview and rehearsal documentation by INA
Interview: Franck Podguszer; Cameras: Jules Hidrot, Justine Emard and Sunghwan Wie; Editing: Jules Hidrot


 

10
 


Photo: ©Christophe Pelé
 

10
 

10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null
Photo: ©Christophe Pelé

null
Photo: ©Christophe Pelé

null
 

null
 

null

null
Photo: ©Julien Benhamou

null
Photo: ©Julien Benhamou

In This Vessel We Shall Be Kept (2016)

 
The project takes root in the basement of the Palais Garnier – specifically in the depths of its famous underground “lake” – to stage a long forgotten mythical flood. This artificial reservoir, which dates back to the construction of the edifice, is coated with pitch – a petroleum derivative with waterproofing properties – with which Noah supposedly caulked the hull of his ark. The Opera Garnier will become the flamboyant manifestation of a forgotten flood. (Chloé Fricout)

In the collaborative work “In this Vessel We Shall Be Kept”, the audiences are greeted by six dancers and six singers to embark into a ship to join a voyage, floating on the waves of voices and movements.

The bitumen appears both in ancient myths of great floods common to humankind and in the construction of Palais Garnier, an Opera house in Paris. When Palais Garnier was under construction, a branch of the Seine flooded. The architect Charles Garnier built an underground reservoir plastered with bitumen in order to stop the flooding that would not stop even after months of efforts to empty it. This space has protected Palais Garnier as the ballast water puts weight on the hull to stabilize the unloaded ship. On top of this historical fact of Palais Garnier, the structural similarities of place inside of the opera house called ‘nef (nave)’ in French which is structurally shaped like a boat and designates the central corridor of the temple/cathedral. The artist has constructed In This Vessel We Shall Be Kept from appropriating common elements across time and space, which include the vessel (or the arc) waterproofed with bitumen to save the humanity from rain falling night and day for many days, the great flood mythologies and catastrophes: the archetype and mythical elements of the great flood make common appearances from the Bible, Quran and Epic of Gilgamesh of the ancient Mesopotamia which is now a troubled region. Also the structure of Palais Garnier and contemporary disaster narratives are diffused in the project.

“‘Ritual’ as one observes it in primitive communities is a complex of words and actions… it is not the case that words are one thing and the rite another. The uttering of the words is itself a ritual.(1)”

 
————–
 

(1) Leach, E. (1966). Ritualization in Man in Relation to Conceptual and Social Development. Philosophical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of London. Series B, Biological Sciences, 251(772), 403-408. Retrieved from http://www.jstor.org/stable/2416752

“이 배가 우리를 지켜주리라”

 
2016년 6월 17, 18일 양일간 파리의 오페라극장 팔레 가르니에의 퍼블릭 공간에서의 퍼포먼스를 위해 기획된 본 프로젝트는 팔레드도쿄 미술관의 파비옹 레지던시, 파리 국립 오페라단, 프랑스 시청각아카이브 INA 사이의 협업으로 실현되었다. 파리 오페라단의 안무가 세바스티앙 베르토와의 공동작업.

“이 배가 우리를 지켜주리라 In This Vessel We Shall Be Kept”는 2016년 4월 서울시립미술관의 “도시괴담” 전시의 일부로 설치, 공연되었던 “우현으로 키를 돌려라 Starboard the Helm”의 확장 버전으로, 프랑스 국립 오페라극장이자 19세기 말의 기념비적 건물인 팔레 가르니에의 내부 공간 구조와 거대한 배 사이의 무수한 알레고리를 감지하며 팔레 가르니에 내부 공간을 목소리의 파동과 범람에 휩싸인 선박으로 뒤바꾼다. 6인의 보이스 퍼포머와 6인의 무용수의 목소리와 움직임의 파동이 뒤집힌 배(nef=nave)를 닮은 공간을 채운다. 반복 변형되어 재생산되는 이야기/소문들처럼 반복 출몰하는 재난, 인류가 널리 공유하는 대홍수 서사를 담지한다.

본 작업은, 7인의 아티스트와 5인의 안무가가 참여한 “난파의 소문 La rumeur des naufrages” 이벤트 프로그램 컨셉의 근간이 되었다.

——————–

대홍수-방주 서사는 성경뿐 아니라 이슬람 경전 코란에도, 또한 더 오래된, 고대 메소포타미아 지역(현재의 시리아와 이라크)의 문헌 <길가메시 서사시>에도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세부는 다르지만 모두 동일한 어간을 공유한다. 신/들은 대홍수의 재앙을 내리고, 선택받은 자들에게 방주/배를 지으라고 권고하며, 배의 안팎을 “역청”으로 칠하라고 명령한다. 역청, 즉 점성질의 석유는 유사 이래 선박의 표면을 방수처리하기 위해 쓰인 중요한 재료였다. 그렇기에 파리 오페라 극장의 지하 은밀한 곳에 고여 있는 호수의 벽 역시 역청으로 마감되었다는 기록은 놀랍지 않다.

지난 3년 동안 역청과 석유라는 신비로운 물질의 이동에 대해 작업해 온 내게 파리 중심부의 오페라극장 팔레 가르니에는 세상과 단절된 방주같은 곳이었다. 무대와 오디토리움이 전체 건물의 1/5밖에 차지하지 않는 오페라 극장. 극장 그 자체보다 살롱과 사교 공간, 신 바로크적 주름(drape)과 황금색 절충주의 양식으로 장식된 공동의 공간이 더욱 중요했던 부르주아들의 작은 사회 – 방주. 그 아래에는 건설 당시 지층을 파 내려가다 범람한 세느강의 지류를 막을 수 없어 일종의 저수지로 마련해 둔 인공 호수가 있다.

이 공간을 마주하고 대홍수-방주 이야기를 끌어낸 것은 시공을 초월해 통사적 어미를 달리 하며 반복, 등장하는 재난의 원형으로서의 대홍수를 들여다 보기 위함이다.

“…’리츄얼’은 언어와 움직임의 복합체이다. … 언어가 한 부분, 의례가 또 다른 부분을 이루는 것이 아니다. 언어의 발화 자체가 곧 리츄얼이다.(1)”

고대 그리스에서 발견된 점토판에 새겨진 주술의 구조를 부분적으로 채용하기도 한 이 합창-챈팅에서, 떠도는 목소리들은 반복 출몰하는 전설처럼, 이야기처럼, 멀리, 널리 울려 퍼진다.

 
————–
 

(1) Leach, E. (1966). Ritualization in Man in Relation to Conceptual and Social Development. Philosophical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of London. Series B, Biological Sciences, 251(772), 403-408. Retrieved from http://www.jstor.org/stable/24167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