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2014)
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2014

— Voice Performance of 12 People, Approx. 15min
Performed on 24th June 2014, 5:30pm
Seoul Museum of Art, Seoul, Korea

— 4-Channel Sound Installation, Recorded Voices of 12 People, Approx. 15min

— Wall Diagram: Map for “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and Deus ex Machina
Digital Print, 7mx3m

————————————

Project by Ayoung Kim
Music Composition: Heera Kim
Libretto A: Ayoung Kim
Libretto B: Deus ex Machina
Algorithmic Programming for Libretto B: Ungki Hong
Sound Mixing: Daewoong Lim
Advisor in Linguistics: Jeong Ah Kim (Google Korea)
Graphical Visualization: Ayoung Kim, Junghee Lim
Coordinator: Hye Min Park
Conductor: Sungwook Kim

Voices: Students from the Department of Music Composition at Kyunghee University, Seoul, Korea
Ki Woong Kang, Kwan Woo Kim, Min Hee Kim, Chae Hee Kim, Jae Hyuk Ra, Kyung Hwan Min, Jun Sun Park, Sung Hyun Bang, Chan Ho Yang, Chan Woo Wi, So Jeong Yoo, Hee Ju Lee

The project was made for the exhibition Malfunction Library at Seoul Museum of Art, 2014.

‹제페트, 그 공중정원의 고래기름을 드립니다, 쉘 1›

2014

— 12인의 보이스 퍼포먼스, 약 15분
2014.6.24 오후 5:30 공연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한국

— 4채널 사운드 설치, 약 15분

— 벽 다어어그램: ‹제페트, 그 공중정원의 고래기름을 드립니다, 쉘 1›을 위한 지도와 기계장치의 신, 디지털 프린트, 7mx3m

————————————

김아영 프로젝트
작곡: 김희라
리브레토 A: 김아영
리브레토 B: 기계장치의 신
리브레토 알고리듬 개발: 홍웅기
사운드 믹싱: 임대웅
언어학 자문: 김정아
그래픽 시각화: 김아영, 임정희
코디네이터: 박혜민
지휘: 김성욱

목소리: 경희대학교 작곡과 학생들
강기웅 김관우 김민희 김채희 라재혁 민경환 박준선 방성현 양찬호 위찬우 유소정 이희주

본 프로젝트는 2014년 서울시립미술관의 전시 <오작동 라이브러리>를 위해 제작되었습니다.

Events
— 2014 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 Seosomun main building, Seoul Museum of Art, Seoul, Korea

Links and Downloads

10
10
10

10
10
10

10
10
10
10
10
10

Shorter Version
As a starting chapter of an ongoing project for a music theatre, 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can be seen as a trial of the integration between language-text data and sound-music image in the form of a choir, a voice performance. The artist has been researching about petroleum as a miraculous substance that mediates between the Earth and the human race, the world economy and the 20th century modernity. Also, petroleum performed a very important role when Korean-Arab special procurement emerged during the 1970~80’s. The special procurement occurred through the export of labor and technology by various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as part of the government’s policy to secure oil money, before and after the second oil shock in 1979. Working with a contemporary music composer Heera Kim, 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actively employs ‘algorithm’ to generate language-text (Libretto B) and sound-music (Score B) for a choir. Using an algorithm created through a linguistic approach with certain orders and regulations, the libretto achieves a nonsensical, fragmented, and ruptured property as in a verbal lapse or a tongue slip. In this way, she comments on the mode of information-access custom that is widely utilized nowadays. As though the artist mines for disjointed data and information which will never be fulfilled by her research to their complete status quo, the dense literal meanings of the original researched resources slip away in the execution of the choir and are filled with abundant elisions and ambiguity. (Gahee Park and Ayoung Kim, 2014)

 

Longer Version
Ayoung Kim, like the historians, has been interested in history, particularly in modern Korean history which overlaps with the history of the world. She has produced narratives in the forms of video, sound, and text with peripheral views, as an attempt to comment on modernity and create an alternative historiography. However, considering her projects as “representations” of historic memories would be inappropriate as the term “representation,” by its definition, is predicated upon a truthful and original state of past events. To Ayoung Kim, history is no other than obscured fragments of past memories, of which authenticity cannot be properly represented and therefore communicated with the contemporary. The artist’s primary interest rests on her interactions with contemporary audiences upon revealing history not from a historian’s but from an artist’s perspective(1). Her projects also reveal her interest on the periphery around the mainstream of historical flow. Though what she creates is secondary information from the peripheral view, as ‘pseudo-history’, it cannot be completely ignored.
In 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2014), the artist attempts an experiment with the history based on the Korean-Arab special procurement that emerged during 1970~80’s. The special procurement occurred through the export of labor and technology by various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as part of the government’s policy to secure oil money, before and after the second oil shock in 1979. Right after the energy crisis in particular, the world economy fluctuated tremendously as the oil price rose up far above its average under the control of OPEC countries, which included Saudi Arabia and Kuwait wherein the artist’s father spent a decade as an engineer in a Korean construction company. Ayoung Kim has been collecting private memories of her father and other workers about their time in the Middle East, and examining the history of petroleum at large before and after its usage was redeveloped as a source of energy in the 20th century. The artist also sees petroleum as a miraculous substance that mediates the Earth with the human race, the world economy with the 20th century modernity.
 

10

 
As a starting point of an ongoing project, 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can be seen as a trial of integration between the language-text data and sound-music image in the form of a choir, a voice performance. The difference from her previous works is that 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actively employs ‘algorithm’ to generate language-text(Libretto B) and sound-music(Score B) for a choir. Using an algorithm created through a linguistic approach with certain orders and regulations, the libretto achieves a nonsensical, fragmented, and ruptured property as in a verbal lapse or a tongue slip. In this way, she comments on the knowledge producing system as well as the mode of information-access custom that is widely utilized nowadays. As though the artist mines for disjointed data and information which will never be fulfilled by her research to their complete status quo, the dense literal meanings of the original researched resources slip away in the execution of the choir and are filled with abundant elisions and ambiguity.

To scrutinize, Libretto A was written out of the artist’s autonomy based on the researched information, and Libretto B was written by an algorithmic program named Deus ex Machina created for this project. This pair of texts binds a cross-match with Score B, written by an algorithm with certain regulations, and Score A, written by Heera Kim, the music composer’s autonomy. The two resulting voice performances, especially the one of Libretto A with Score B, lacks clear visible meaning that the original text resources used to have, and only the fragmented words and sound images flow, scatter and disperse into particles.

Deus ex Machina that the artist summons has been generally regarded as an example of meager plotting as well as a target of jeer throughout the history of dramaturgy. In his book Poetics, Aristotle proclaims: “It is therefore evident that the unraveling of the plot, no less than the complication, must arise out of the plot itself; it must not be brought about by the Deus ex Machina -as in the Medea or in the return of the Greeks in the Iliad. The Deus ex Machina should be employed only for events external to the drama- for antecedent or subsequent events, which lie beyond the range of human knowledge and which require to be reported or foretold, for to the gods to whom we ascribe the power of seeing all things.”(2) Diverging to Aristotle’s declaration, in Zepheth, whale oil from the Hanging Gardens to You, Shell 1, Deus ex Machina appears to dominate and occupy the mode of script writing itself. Ayoung Kim and Heera Kim employ algorithms with logical but chaotic orders for their libretto and music score. In Libretto B, the arrangements of atypical, unidentifiable, and segmented words work as images rather than as a language. The artist says that within the somehow malfunctioning text, it is possible to be involved in active readings and interpretations as though when reading a poem. This reminds us of the experiments of the Dadaists, which sought to achieve the level of nonsensical poetry by diverting the context of language rooted down on the mundaneness. Ayoung Kim’s work draws out a way of functioning in malfunctioning. By experiencing the appearance and disappearance of sound-language-images, the meaning repeatedly arises, flits, and disappears according to the sequence of the word of voices, allowing us to fill in the gaps with our consciousness. (Gahee Park and Ayoung Kim 2014)

10

 
(1) Goh, Dong-Yeon (2013) Ayoung Kim’s Dialectical Railway Travel: from Colonial Times to the Present. In: Kim, Hong-Hee (Publisher). SeMA NANJI RESIDENCY, Seoul: Seoul Museum of Art. p.34
(2) Aristotle (350 B.C.E), Translated by S. H. Butcher, Poetics, Part XV

본 작업은, 본인이 지속하고 있는 석유자본의 이동과 중동특수(1970~80년대에 한국 건설기업들의 중동 진출이 활발했던 시기)에 관한 리서치 프로젝트와 관련되어 있다. 이란 혁명, OPEC중동국가들의 석유자원 독점과 수출제한 등으로 세계적 파장을 일으켰던 1979년 2차 석유파동 직후 석유수입에 큰 타격을 입은 국내에서는, 외화를 확보해 유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한국 건설업체들의 중동 진출을 크게 장려했다. 본 프로젝트는, 크게 에너지원으로서의 석유와 석유자본에 대한, 그리고 본인의 아버지를 포함해 당시 중동에 파견되었던 근로자들에 관한 리서치로 구성될 장기 프로젝트 중 일부 자료 – 역청, 즉 석유의 원형에 대한 역사적 기록 – 를 바탕으로 두고, 텍스트를 직조하는 방법에 대해 늘 고민하는 작업자practitioner 로서, 대본쓰기(script writing)의 방식, 언어의 분절 (articulation), 언어와 소리의 관계, 그리고 언어이미지(language image) 에 대한 형식적 실험을 위한 시도이다.

10

“따라서 사건의 해결도 플롯 자체에 의하여 이루어져야지, [메데이아]나 [일리아스]에서 그리스 군의 출범이 저지당했던 이야기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기계 장치에 의존해서는 안 됨이 명백하다. 기계 장치는 드라마 밖의 사건, 즉 인간이 알 수 없는 과거의 사건이나 예언 또는 고지할 필요가 있는 미래의 사건에 한해서만 사용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모든 것을 아는 것은 신의 특권이기 때문이다. 비극 내의 사건에서는 사소한 불합리도 있어서는 안 된다.” (2)

데우스 엑스 마키나(기계 장치의 신)는 고대 그리스에서 기원한 극작술로, 초자연적인 힘을 이용하여 극의 긴박한 국면을 타개하고 극을 결말로 이끌어가는 수법이다. 라틴어로 ‘기계 장치의 신’을 의미하며, 무대 측면에 설치한 일종의 기중기 또는 그 변형으로 보이는 시올로가이온을 움직여서 여기에 탄 신이 나타나도록 연출했다고 한다. 난국에 다다른 갈등을 플롯과 내러티브 전개의 차원에서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전능한 신 또는 신의 형상을 기계장치에 태워 내려 보내 해결해 주고 돌아가게끔 했다는 데에서 비롯된 기계 장치의 신 개념은, 현대까지 소설, 영화, 연극 등 내러티브 구조를 지닌 거의 모든 예술장르에 걸쳐 존재해 왔으며, 억지스러운 플롯과 서툰 극작술의 예로 간주되어 왔다.

이 프로젝트에서 본인은 ‘서툰 극작술의 예’, ‘야유의 대상’이었던 기계장치의 신, 데우스 엑스 마키나를 소환한다. 다만, 기계장치의 힘을 빌어 내러티브상의 오류와 갈등을 평정하는 방식이 아니라, 기계장치가 텍스트 전체를 지배하는 방식이다. 이 프로젝트에서 기계장치의 신은 프로그래머와 함께 제작된 간단한 알고리듬 장치로서, 통상적 한국어 통사론(Syntax)과 의미론(Semantics)의 성분 분석법을 차용해 논리 정연하면서도 혼돈스러운 규칙을 지닌다 (무의식은 언어처럼 구조화되어 있다는 라캉의 말을 상기해 본다.) 리서치를 통해 얻은 데이터 중 선별된 텍스트는 먼저 본인의 자율성과 논리에 의해 빚어진 대본, 리브레토 A가 되고, 동일한 텍스트 재료가 기계장치의 신을 통과한 후에는 또 다른 대본 리브레토 B가 된다. 리브레토 B는 작곡가 김희라 Heera Kim의 자율성에 의해 쓰여진 악보 A와 만나고, 리브레토 A는 알고리듬을 통과해 만들어진 비상식적인 악보 B와 만나 각각 소규모의 합창단을 통해 공연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두 개의 보이스 퍼포먼스 중 특히 리브레토 B와 악보 A의 조합은, 원본 텍스트 재료가 한때 지녔던 명확한 의미를 상실하며, 단어들과 사운드의 이미지가 되어 흐르고, 부서지고, 입자들로 퍼져 나간다. 최종 합창 공연에서 관객은 이러한 사운드-언어-이미지의 출몰과 소멸 속에서 의미가 반복적으로 떠올랐다 스쳐 지나감을 경험한다. 리서치를 통해 파편적 데이터와 정보들을 길어 올리지만, 이들로써는 과거 이벤트들의 본래 상태에 영원히 다다를 수 없듯, 말실수를 닮기도 한 이 언어의 낱말들은 의미와 문맥을 소실하고 논리를 결여한 언어와 소리의 이미지로 남는다.
(김아영, 2014)

 

김아영은 과거, 특히 한국의 근대사에 관심을 가지고 그 주변부에 존재했던 자료들의 수집과 분석을 통해 다른 시점의 서사들을 생성해 내는 또 다른 역사쓰기를 시도해 왔다. 김아영의 활동을 역사가의 그것과 같이 역사적 기록 혹은 기억의 재현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역사적 재현은 기본적으로 과거 역사의 진정성이나 원형을 근거로 하지만, 작가의 기록과 재현들은 역사적인 진위가 확인될 수 없는 서사를 가미한 모호한 재현 아닌 재현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작가는 역사가 예술가에 의하여 새롭게 탄생하고 그 새로운 존재방식이 21세기 관객들에게 소통되는 데에 관심을 두고 있다.(1) 김아영의 생산물들은 결국 작가가 주목하는 역사적 사실을 둘러싼 주변부에 대한 관심이고, 주변부에 근거한 이차적 정보로써 아주 무시할 수만은 없는 사이비-역사 (pseudohistory) 라 할 수 있다.

‹제페트, 그 공중정원의 고래기름을 드립니다, 쉘 1› (2014)은 작가가 지속하고 있는 석유자본의 이동과 중동특수(1970 – 80년대)에 관한 리서치 프로젝트의 일부로서, 작가는 우리 근대사에 등장하는 중동에 대한 사적인 기억과 그 당시를 망라하는 리서치 중 일부 자료 — 역청, 즉 석유의 원형에 대한 역사적 기록 — 를 바탕으로 형식적 실험을 시도한다. 전작들과 달리 오늘날 널리 사용되는 지식생산체계 시스템인 ‘알고리듬’을 빌림으로써 대본쓰기의 방식, 언어의 분절, 언어와 소리의 관계 그리고 언어이미지에 대한 형식적 실험을 통해 지식 생산 방식에 적극적인 변화를 가한다.

작가가 직접 수행한 리서치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해 써내려간 리브레토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제작된 알고리듬을 통과한 리브레토는 기계-컴퓨터의 언어 스캐닝 능력과 예측 시스템을 거친, 즉 기계장치의 신이 생성한 리브레토와 병렬 비교되는 형식으로 나타난다. 작가는 ‘서툰 극작술과 빈약한 이야기 전개의 예’이자 ‘야유의 대상’이었던 기계장치의 신, 데우스 엑스 마키나를 부활시키는데, 기계장치, 즉 알고리듬의 힘을 빌려 리브레토와 음악을 만들고, 이렇게 만들어진 리브레토와 음악이 소규모의 합창단을 통해 공연된다.

작가는 우리 일상생활을 지배하고 있는 컴퓨테이션을 통한 지식 생산 및 유통 방식의 허술함을 묘사한다. 하지만 작가는 오작동하고 있는 체계 내에서 도리어 시를 읽어 내려가듯 자의적 이입과 해석에 개입하는 방식이 가능해진다고 이야기한다. 이는 단어 또는 음성의 연속에 따라 떠올랐다가 사라지는 물거품 같은 이미지와 의미의 드리프팅, 출현과 소멸을 반복해 경험하게 되며, 그 사이를 우리의 의식으로 채워 넣을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이미 고착되어버린 언어의 맥락을 끊고 시적 차원으로 도약시키고자 했던 다다이스트들의 실험이 연상되기도 한다. 이로써 작가는 오작동을 통한 작동의 방식을 이끌어 내고 있다.
(박가희, 2014)

10
Music Composed by Heera Kim

 

(1) 고동연 (2013) 김아영의 식민지 시대의 철도여행 변증법. In 김홍희 (발행).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7기 레지던시 프로그램>, 서울: 서울시립미술관. p.31
(2) 아리스토텔레스 (2002), <시학>, 문예출판사, p. 93